장애와 인권 발바닥행동 로고. 자유로운 삶. 시설 밖으로.
활동이야기
 
| 2016-06-16 | No.
​ 시설에서 나와 지역사회에서 살고 있는 탈시설한 동지들과 11월 재미난 활동을 하려고 해요. 그래서 '같이가치' 모금활동을 통해 재정도 마련하고 탈시설에 대한 내용도 알려내고.. 같이가치 모금활동은 500명 서명이 되어야 할수 있는데 우와,,, 무려 1,223명이 모금서명에 참여해 주셨어요. 서명인원을 보고 깜작 놀랐습니다. 그리고 너무 감사했습니다. 1000명이 넘는 분들이 탈시설에 대한 내용에 함께 해주신거라 생각하니.  힘이나기도 하고 뿌듯하기도 했답니다. …
| 2016-04-25 | No.
4. 20....AP통신에서 '형제복지원 사건'을 팀사보도 했습니다. 사건의 피해당사자 인터뷰, 한국 정부의 조직적 은폐, 그리고 현재 문제를 알면서도"단 하나의 인권침해 사건에 집중하는 것은 정부에 재정적 부담을 지우며 나쁜 선례를 만들게 된다"는 행자부 공무원의 인터뷰도 다루었습니다.그는 "한국 전쟁 이후, 수 많은 사건들이 있지 않았냐며, 어떻게 그 때마다 일일이 법을 제정하냐!"고도 말합니다.  '국가의 존재 이유'를 망각한 채, 몰염치와 무책임으로 일관하는 현 박근혜 정권에 정말 분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기사…
| 2014-06-26 | No.
  회원님들! 잘 지내셨나요? 발바닥의 아라입니다. 지난 6월 21일 토요일 2014년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후원호프  "아라+1, 신입활동가가 필요해!"가 많은 회원님들의 참여로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한달전부터 호프당일까지 엄청 신경써주신 발바닥의 전문갑, 이상엽, 최호성, 염형국, 고은경, 안선영, 양지은, 이인영 재정위원님들! 호프날 열심히 뛰어다니며 자원…
| 2013-11-29 | No.259
[형제복지원사건진상규명을위한대책위원회] 입니다.   지난 11월 22일(금) 오전 10시, 방송대 역사관에서.. 19개의 참여단체들이 모인 가운데 '대책위 공식 출범'을 선언했습니다. (선언문- 첨부자료참조) 지난 2012년 11월 말 <살아남은 아이> 출간 후 '형제복지원 사건의 실체와 진실'이 무엇인지를 관심있는 단위들 중심으로 논의하다가 지난 3. 22 <형제복지원 사건 해결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통해, 박인근 뒤에 숨어있던 국가폭력의 실체들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그후 준…
| 2013-11-29 | No.258
형제복지원사건진상규명을위한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 2013. 11. 22 / 방송대 역사관
| 2013-11-11 | No.257
안녕하세요? 발바닥 임소연입니다. 11/5 땡큐, 회원님! 만나서 정말 반가웠습니다. 이번에는 정말 회원님들께 손벌리지 않고 (티켓사달라고 ㅋ 아양떨지 않으려고요)  최상으로 대접하고 싶은 마음으로 2013 콘서트를 준비했습니다. 먼길 찾아오셔서 공연과 음식을 즐겨주신 회원님들 준비하는라 고생하신 분들음식을 만들어주시고 후원해주신 분들 공연으로 기꺼이 발바닥과 함께해주신분들 다시한번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총괄기획자로 처음부터 꼼꼼히 콘서트를 챙겨주시고 기꺼이 발바닥과…
| 2013-10-29 | No.256
안녕하세요? 발바닥 임소연입니다. 이제 곧 다음주 화요일에 만나뵙네요. 땡큐, 발바닥 회원님! 콘서트에서요. 거창하게 콘서트라고 하지만, 아시죠? 그냥 소담한 자리로 노래가 있고 이야기가 있는 가을밤 정취를 나누면 해요. 날씨가 추워지고 있어서 콘서트날 따뜻하게 입고 오세요. ◆ 언제 : 2013년 11월 5일(화) 오후 5시부터 죽~~ (식사는 5시부터 공연은 7시 30분부터 시작해요)◆ 어디서 : 문학의 집 서울 (서울시 중구 예장동 2-20 / 전화: 02-778-1026) <오시는길>◆ 충무로역에서 도보로 10분 정도…
| 2013-10-14 | No.255
안녕하세요? 발바닥행동의 임소연입니다.  다들 건강히, 높아만 가는 가을을 흠뻑 즐기고 계신가요?  이제 한달이 좀 안남았는데요, 다음 달 11월 5일에 '회원님과 함께하는 콘서트'에 모시고자 연락드립니다.   지난 4월 13일,  회원님들께서 사돈의 팔촌까지 다단계를 해주시면서까지 호응해주신 덕분에  '발바닥 후원주점'은 정말 성황리에 잘 마쳤습니다…
| 2013-10-14 | No.254
"발바닥 준민입니다. 오늘..바람과 너무 잘 어울리는 가을 하늘을 보며 저렇게 환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맘놓고 즐기는 일상이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 생각을 잠깐 했습니다. ***   어제...[형제복지원 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대책위원회]에서 주관한 <형제복지원 피해자 증언대회>는 약 6-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차분하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치뤄졌습니다.   처음 발언 하신 오민철(가명)님은 "생각하고 싶지 않은 시간"이라고 말문을 열며 "아무 의미없는 나날을 보냈다"고 깊은 한 숨을 내쉬었습니…
| 2013-10-07 | No.253
안녕하세요? 형제복지원 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대책위(준) 활동을 하고 있는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입니다.   올초부터 쭈~욱 형제복지원사건에 대한 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당시 형제복지원에서 수용되었던 피해자인 한종선씨 목소리인 "살아남은 아이"책 출판으로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한 활동들이 본격적으로 시작이 되었습니다.    이 사건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모여 "형제복지원 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대책위(준)"을 꾸려지속적인 회의를 하며 이후 활동에 대한 계획과 여론화 시키…
| 2013-10-04 | No.252
 발바닥회원님... 2013년이 어느덧 3개월밖에 남지 않았네요.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고, 선선한 바람이 불어 가을인가 했는데 요즘 날씨는 싸늘한 바람입니다.  벌써 부터 몇겹의 옷을 입고 다녀요.  날씨의 영향도 있겠지만 요즘은 정말 마음을 더 춥게 하는거 같아요. 요 몇일 언론에 방송되는 밀양송전탑 관련 기사들은 참 마음을 더 무겁게 합니다.  …
| 2013-09-09 | No.251
발바닥 회원님~안녕하세요? 푹푹 찌던 여름이 지나, 올거 같지 않던 가을이 오고 있어요.요즘 아침 저넉으로 날씨가 제법 추워요. 긴팔을 입지 않으면 춥죠.. 감기 걸리기에 딱 좋은 날씨 인거 같아요...환절기라 더 건강에 유의하시구요....지난 8월 24일 농성 1주년 행사가 광화문에서 진행이 되었어요. 작년 엄청 더울때 광화문에 천막을 치던 그날이. 아직 생생한데 벌써 1년이 지났어요 서을을 비롯한 전국의 많은 동지들이 "장애등급제. 부양으무제" 폐지를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오고 있어요.. 발바닥도 함께 농성장을 지키고 …
| 2013-08-30 | No.250
안녕하세요? [형제복지원 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대책위원회(준)]에서 활동하는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여준민입니다.   지난 2005년 5월 3일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기본법>이 국회에서 제정된 이래 같은 해 12. 1부터 '진실화해를위한위원회'가 출범하여 2006. 4. 24부터 진화위의 본격적인 조사활동이 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2010년 6월 30일에 진화위의 조사가 종료되었고, 급기야 2010년 12월 31일로 진화위의 활동 자체가 종료되었습니다.   국가권력에 의한 학살, …
| 2013-08-26 | No.249
"We can do that"   발바닥회원님들, 찜통같은 날씨속에서도 영화 위캔두댓의 상영회를 잘 마쳤습니다.   멀리 충남 금산에서 오신 다솜의 최용진원장님과 직원분들, 바쁜 직장생활의 시간을 쪼개서 헐레벌떡 오신 분들, 찾기 어려운 상영장소까지 핸드폰 문자를 보며, 땀 흘려가며 오신 분들, 너무 너무 감사드려요. *^^*   55분이 신청하셔서  40분 정도가 모여 함께 영화를 봤습니다. 영화를 보고나서  찐~~~ 한 뒷풀이도 이어졌구요. 술취한 자들을 안전귀가 시키느라 늦밤…
| 2013-08-08 | No.248
[26년, 형제복지원]<9> 형제복지원 관련 특별법 제정이 필요한 이유글쓴이 : 최정학, 김재완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법학 교수) 1987년 형제복지원이 세상에 알려진 지 26년이 지났다. 이렇게 오랜 시간 동안 왜 이 사건이 다시 재론되지 않았는가하는 의아한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여기에는 아마 당시의 정치적 상황, 그리고 여기에 박인근이라는 개인의 인적 배경이 더해져 이를 빠른 시간 내에 최소한으로 무마하려했던 국가의 의도가 크게 작용했을 듯하다. 또 다른 한편 피해자들이 자신의 의사를 강하게 주장하기 어려운 주변…
| 2013-08-08 | No.247
인권오름과 프레시안에 형제복지원 사건 관련해서 연재되고 있습니다. 살아남은 아이 저자인, 형제복지원 피해 당사자인 "한종선"씨가 작성한 글입니다. [26년, 형제복지원]<8> 과거가 현재인 사람들또 다른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의 고통을 끝내려면                  글쓴이 : 한종선   시설에서 살아왔던 나는1984년 나와 누나는 형제복지원이라는 부랑인 시설에 수용되었습니다. 우린 아버지라는 보호자가 있었고. 국민학교도 …
| 2013-07-12 | No.246
며칠전, 변방연극제에서 "형제복지원 사건"을 내용으로 한 연극 공연이 있었습니다. 이와 관련한 기사 글이 있어 여기에 올려 봅니다. 비마이너 : http://www.beminor.com/news/view.html?section=1&category=3&no=5602 우리는 난파선을 타고 ‘유리바다’를 떠돌았다   “내가 안 끌려갔다면 다른 사람이 끌려갔을 것”11월에 연극 ‘유리바다’로 완성작 올라올 예정   ▲형제복지원 사건을 다룬 실험다큐극 <우리는 난파선을 타고 ‘유리바다’를 떠돌았다>(작·연출 장지연)가 …
| 2013-07-12 | No.245
[26년, 형제복지원]<7> 형제복지원 사건과 경범죄처벌법빈곤 단속의 공통점과 연속선 글쓴이 : 이호중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1987년에 형제복지원 사건이 처음 세상에 알려졌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그것은 복지시설을 운영하는 개인의 비리행위 정도로 인식되었던 것 같다. 그 옛날 내 기억에서도 그랬다. 형사법을 전공한 학자로 대학 강단에 선 이후엔,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하여 ‘법령에 근거한 적법한 감금’이라고 했던 1988년 대법원판결의 문제점을 학생들에게 언급하는 대목에서 과거의 흐릿한 …
 1  2  3  4  5  6  7  8  9  10    
장애와 인권 발바닥행동 http://www.footact.org | 오시는길 | Log-in
(150-043)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3가 395-25 한얼빌딩 3층 | 전화 : 02-794-0395 | 팩스 : 02-6008-5812 | footact@jinb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