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와 인권 발바닥행동 로고. 자유로운 삶. 시설 밖으로.
활동이야기
 
| 2016-06-16 | No.
​ 시설에서 나와 지역사회에서 살고 있는 탈시설한 동지들과 11월 재미난 활동을 하려고 해요. 그래서 '같이가치' 모금활동을 통해 재정도 마련하고 탈시설에 대한 내용도 알려내고.. 같이가치 모금활동은 500명 서명이 되어야 할수 있는데 우와,,, 무려 1,223명이 모금서명에 참여해 주셨어요. 서명인원을 보고 깜작 놀랐습니다. 그리고 너무 감사했습니다. 1000명이 넘는 분들이 탈시설에 대한 내용에 함께 해주신거라 생각하니.  힘이나기도 하고 뿌듯하기도 했답니다. …
| 2016-04-25 | No.
4. 20....AP통신에서 '형제복지원 사건'을 팀사보도 했습니다. 사건의 피해당사자 인터뷰, 한국 정부의 조직적 은폐, 그리고 현재 문제를 알면서도"단 하나의 인권침해 사건에 집중하는 것은 정부에 재정적 부담을 지우며 나쁜 선례를 만들게 된다"는 행자부 공무원의 인터뷰도 다루었습니다.그는 "한국 전쟁 이후, 수 많은 사건들이 있지 않았냐며, 어떻게 그 때마다 일일이 법을 제정하냐!"고도 말합니다.  '국가의 존재 이유'를 망각한 채, 몰염치와 무책임으로 일관하는 현 박근혜 정권에 정말 분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기사…
| 2014-06-26 | No.
  회원님들! 잘 지내셨나요? 발바닥의 아라입니다. 지난 6월 21일 토요일 2014년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후원호프  "아라+1, 신입활동가가 필요해!"가 많은 회원님들의 참여로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한달전부터 호프당일까지 엄청 신경써주신 발바닥의 전문갑, 이상엽, 최호성, 염형국, 고은경, 안선영, 양지은, 이인영 재정위원님들! 호프날 열심히 뛰어다니며 자원…
| 2013-07-12 | No.244
[26년, 형제복지원]<6> ‘시설 사회’에서 ‘시설’은 사라지지 않는다 우리 사회 통치 모델로서의 시설 글쓴이 : 고병권 수유너머R   시설은 시설사회의 거울 이미지다2009년, 노들장애인야학에서 열린 ‘탈시설 워크숍’에서 ‘시설’ 문제에 대한 글을 발표할 기회가 있었다. ‘시설’에 대해 인문학적으로 성찰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는데, 사실 깊은 성찰은 고사하고 시설에 대한 인식 자체가 내게 없을 때였다. 어떨 결에 수락은 했지만 그곳은 내가 전혀 모르는 곳이었다. 그래서였을까. 글을 쓰기 위해 읽은 …
| 2013-07-12 | No.243
인권오름과 프레시안에 기재된 내용입니다. [26년, 형제복지원]<5> 형제복지원과 시설문제, 침묵의 카르텔을 깨기 위한 과제들글쓴이 : 홍성수 숙명여자대학교 법학부 교수   1987년 <형제복지원>에서 일어난끔찍한 인권유린은 20년이 훌쩍 지난 후에야 세상에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약자들을 위해 설립된 ‘사회복지시설’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은 믿기조차 어려웠을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그 때의 그 사건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는 사실이다. 그것은 …
| 2013-07-12 | No.242
인권오름과 프레시안에 기재된 내용입니다. [26년, 형제복지원]<4> 1975년 내무부 훈령 제410호를 보면 형제복지원이 보인다 글슨이 : 임덕영     1981년 4월 10일 당시 전두환 대통령은 국무총리에게 다음과 같은 특별지시를 내렸다. 총리귀하별첨 정보보고서와 같이 근간 신체장애자 구걸행각이 늘어나고 있는 바 실태파악을 하여 관계부처 협조하에 일절 단속 보호조치하고 대책과 결과를 보고해주시기 바랍니다. 대통령 전두환 당시 전두환 대통령의 지시(출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 …
| 2013-06-28 | No.241
지난 5월호 참여연대에서 발행하는 복지동향에 쓴 글입니다.요즘...연락이 닿는 피해자분들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는데, 전두환과 한국정부, 부산시, 그리고 원장이자 부랑인시설협회회장을 역임한 박인근이사실을 왜곡하고 거짓과 위선으로, 피해자들과 시민들을 기만했다는 것이 점차 밝혀지고 있습니다. '감금과 대학살'을 '복지'와 '선도'와 '갱생'의 이름으로 합리화 했지만그 모든 것이 사기이며 살인이라는 것이 점차 드러나고 있습니다. 박인근은...억대의 재산가로 떵떵거리고 살고 있고언론 인터뷰마다 "자신은 억울하다,…
| 2013-06-07 | No.240
인권오름과 발바닥이 공동 기획해 연재중인 [26년, 형제복지원]세번째 글을 올립니다. 이번 주제는 26년 전의 형제복지원 상황과 구조, 그 배후가26년이 지난 현재 시점에도 변한 것 없이 똑같은 상황임을 알리는 내용입니다. 반성없이 오만하고 사리사욕 채우는데 급급한 인간 이하의 박인근과그를 비호하는 법인집단과 부산시의 행태를 고발합니다. 이제...우리는 무엇을..어떻게 해야 할까요?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60130605155840&section=03
| 2013-05-29 | No.239
인권운동사랑방에서 매주 발행하는 <인권오름>과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은26년전 사건인 <87년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해결방안 모색을 위해약 10회에 걸친 기획연재를 [인권오름-프레시안] 동시에 게재합니다.이번이 두번째 이야기.. 유신에서 5공까지, 묻혀버린 수용소의 진실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프레시안 :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20130521211031&Section=03인권오름 : http://hr-oreum.net/article.php?id=2380  [26년, 형제복지원] <2> 소리 없는 것들의 …
| 2013-05-14 | No.238
인권운동사랑방에서 매주 발행하는 <인권오름>과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은26년전 사건인 <87년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해결방안 모색을 위해약 10회에 걸친 기획연재를 [인권오름-프레시안] 동시에 게재합니다. 매주 수요일에 인권오름과 프레시안에 새로운 각도에서 형제복지원 사건을 조명하는 글들이 올라갈 예정인데, 그 첫번째로 탈시설정책위원이자 발바닥 회원이신상지대 김명연 교수가 글을 정리해 주셨습니다. 1975년도에 만들어진 내무부훈령 410호와 전두환 정권 시대에 오로지 정권유지를 위해, 그리고 사…
| 2013-04-18 | No.237
안녕하세요?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임소연입니다.  어제(2013년 4월 16일) 오전 우리는 탈시설자립생활 운동가 지영 동지를 떠나보냈습니다.  시설에서 나와 탈시설자립생활운동을 하면서  수많은 탈시설장애인의 지지자가 되어 주었던 지영 동지였습니다.  칼칼하고 깡다구있고 당차고 그러면서 탈시설한 왕언니로 든든하게 자리를 지켜주었던  그녀를 잊지 못할 것입니다.  고 지영동지 남편 박정혁동지가 '그녀는 행복했었다'고 말하더군요.  '몸은 힘들고 고달펐지만 시설에서 …
| 2013-04-18 | No.236
2013. 4. 13(토) 발바닥행동 일일호프 -최저임금을 부탁해요~~~이모저모..그 날의 감동을 다시~~~(업로드 화일 갯수가 정해져서 다시 올립니다.^^)
| 2013-04-17 | No.235
안녕하세요?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입니다. 지난 4. 13(토) 을지로 왈츠호프에서 있었던 발바닥 생애 두 번째 일일호프 - 최저임금을 부탁해!!! -가 여러분의 열화와 같은 관심과 참여로 성황리에 끝났습니다. 활동가 몇 명이 준비하는 것 치고는, '너무나 큰 규모의 일을 저지른 것은 아닌가?' 준비하는 내내 고민과 부담이 있었습니다. 경제상황도 안좋아지고 있는 게 분명한데, 저희마저도 민폐를 끼치는 것 아닌가, 싶기도 했었구요. 하지만 저희만의 기우였다는 걸, 많은 분들을 만나고 이야기하면서 알게 되었습…
| 2013-04-12 | No.234
텍스트 시작   최저임금을 부탁해요 활동가들의 사진 “4월 13일에 꼭 만나요”   전국에서 올라온 좋은 재료로 만든 먹거리와 술이 당신을 기다립니다. 좋은 상품을 싸게 살 수 있는 기회가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유연복님, 박재동님, 이해성님, 이윤엽님, 이지상님, 토리님......다 헤아릴 수 없는 많은 분들의 소중한 작품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황홀한 순간이 여러분을 기다립니…
| 2013-04-09 | No.233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2013년 후원주점 최저임금을 부탁해요~! 4월 13일(토)은 날씨와 상관없이 발바닥이랑 함께 놀기! 꽃이 만발하는 계절에 발바닥의 후원주점 잊지 않으셨죠? 많은 분들이 경매와 바자회 물품을 후원해 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맛난 음식과 술, 다채로운 볼거리가 있는 자리에 함께 해 주세요. <멋진 작품을 감상하세요> 후원주점에 오시면, 장사익, 이누엣, 유연복, 박재동, 윤협 님 등 훌륭한 분들의 멋진 작품을 감상하고, 경매에도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경매는 이상엽회원님의 페이스…
| 2013-04-04 | No.232
발바닥회원님들, 멋진 4월이 시작됐습니다^^ 어젯밤 퇴근길에 보니, 개나리가 꽤나 폈더군요, 이렇게 예쁜 놈들을 내가 왜 못봤지? ^^;; 이제 곧 여의도에는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겠지요.    자, 꽃이 만발하는 계절에 발바닥의 후원주점 잊지 않으셨죠? 4월 13일(토)! 지난 몇주동안, 많은 회원님들과 지인들이 경매며, 바자회며, 일일주점에 필요한 물품들이며 보내주셔서 발바닥은 아주아주 신나서 주점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양주, 시계, 넥타이, 외부, 니트원피스, 신발, 귀걸이, 핸드백, 화…
| 2013-04-03 | No.231
4월입니다. 지난 3월 26일을 시작으로 420장애인차별철폐투쟁이 시작되었어요. 광화문에서 220일이 넘게 "부양의무제폐지, 장애등급제 폐지" 농성을 하고 있으니 투쟁은 쭈~~욱 하고 있는것이지만,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이라며,  365일중 하루 장애인들이 대상화되어 진행되는 행사를 거부하고, 장애인을 차별하는 사회구조를 알려내며 권리를 찾기 위한 여러 투쟁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3월 26일부터 5월 1일까지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의 이름으로 활동을 하는데요.  420천인선언단으로 …
| 2013-04-01 | No.230
5. 전규찬 교수는 형제복지원 사건이 한국사회가 자본주의 작동 매커니즘을 단적으로 말해주는 사례라며 복지를 내세운 국가가 오히려 어떻게 폭력으로 복지를 일궈왔는지, 복지, 안전을 위해 소수가 배제, 소외, 격리되었는지를 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건은 단순한 사건과 사례, 과거사로 치부될 수 없으며, 한국 국가의 성격, 한국 사회의 운영방식, 한국 자본주의 성장과정, 한국의 역사기술 방식 모두를 설명할 수 있어 다각적인 측면에서 '대감금의 역사'를 기술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전규찬 교수와 한종…
 1  2  3  4  5  6  7  8  9  10    
장애와 인권 발바닥행동 http://www.footact.org | 오시는길 | Log-in
(150-043)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3가 395-25 한얼빌딩 3층 | 전화 : 02-794-0395 | 팩스 : 02-6008-5812 | footact@jinbo.net